남북 철도조사 30일 시작… 南열차 10년만에 北 달린다

스토리

북한 철도 구역에 대한 남북의 공동 조사가 30일 시작됩니다. 당초 남측은 29일 조사를 시작하자고 북측에 통지문을 보냈는데요. 통일부는 북측이 30일로 하자고 역 제의해 와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어요. 조사 기간은 18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사를 위해서라고는 하지만 북쪽 지역을 남측 열차가 달리게 된 것은 2007년 이후 10년 만입니다.

조사는 어떻게

북쪽의 철도는 대부분 낡고 유지 보수가 잘 되어 있지 않아 열차는 시속 40킬로미터 정도로 느리게 운행 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지목하는 노후 지역들을 중점 조사하게 될 텐데요. 철도의 노반과 궤도 뿐 만 아니라 교량 터널 등도 모두 점검하게 됩니다.

경의선의 개성~신의주 약 400킬로미터 구간은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엿새간 조사
동해선의 금강산~두만강 약 800킬로미터 구간은 다음달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조사를 합니다. 특히 동해선 구간은 이번에 처음으로 남측 열차가 달리게 되는 것입니다.

30일 새벽 출발

남측은 이번 공동조사를 위해 철도 통신 전력 토목 등 전문가 28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렸고요. 북측도 이와 비슷한 규모의 조사단을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어요.

30일 새벽 서울역을 출발해 북쪽으로 향하는 열차는 모두 7량이고요. 디젤기관차와 유조차 발전차 객차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들 열차들이 북쪽 철로 조사를 위해 모두 2600킬로미터를 달린다고 하네요.

앞으로 일정은?

18일에 걸친 조사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연내 착공식도 가능 할 것으로 보입니다. 착공식에는 남북한 정상이 모두 참석할 것인지 여부도 관심 거립니다. 정부는 착공식까지는 가능 하더라도 실제 공사는 대북제재를 고려해 비핵화 진전에 따라 추진할 방침이라고 하는데요.

결국 북한과 미국의 협상 결과에 따라 공사의 진행 속도도 영향을 받게 됩니다. 공사만 끝나면 북쪽 지역도 시속100킬로 미터 이상의 열차가 달릴 수 있다고 하는데, 이 열차를 타고 북한 관광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