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로켓 ‘누리호’ 시험발사 성공

스토리

28일, 한국형 로켓 ‘누리호’가 성공적으로 시험발사를 마쳤습니다. 시험발사체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출발해 10분 만에 오키나와 섬 근처에 무사히 낙하했습니다. 이번 시험발사는 우리나라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75t 엔진의 비행 성능을 확인하는 게 주목적이었는데, 이 또한 안정적인 것으로 확인됐어요. 이로써, 우리 힘으로 우주에 인공위성을 쏘게 되는 날이 한층 더 가까워졌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75t 엔진 성능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한 75t 엔진은 2021년 발사 예정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사용될 엔진으로 ‘누리호’의 심장이나 다름 없는 존재입니다. ‘누리호’는 이 75t 엔진 4개를 합친, 총 300t급 추력의 엔진이 필요하거든요. 이번 75t 엔진의 성능은 엔진의 연소시간으로 평가됐습니다. 연소시간이 140초만 넘으면 정상 추진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는데, 무려 151초를 연소할만큼 엔진은 안정적인 성능을 보여줬습니다. 그야말로 대성공이죠.

‘누리호’ 시험발사 성공, 의미는?

일단, 국내에서  우주로 로켓이 발사된 것은 2013년 ‘나로호’ 발사 이후 5년 만인데요. ‘나로호’는 엔진을 전부 러시아에서 들여온 거라 반쪽짜리 로켓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누리호’는 발사체도 엔진도 전부 우리가 만든 완벽한 대한민국 로켓이에요. 2021년 ‘누리호’를 우주에 쏠 계획을 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이번 시험발사 성공이 반갑지 않을 수 없죠. 위성까지 탑재한 순수 대한민국 로켓이 우주에 갈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으니까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