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기대수명 82.7세…암 사망율 21%

스토리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 생명표’에 따르면, 2017년에 태어난 남녀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세로 10년 전보다 3.5년 더 늘어났습니다.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은 85.7년 남자아이는 79.7년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평균 6년 정도 더 오래 사는 걸로 조사됐는데, 격차는 그래도 꾸준히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사람 5명 가운데 1명은 암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네요.

모든 연령층, 여자가 더 오래산다

여자가 남자보다 오래 산다는 말, 익히 들어봤죠. 전 연령층에서 그런 것은 물론 그 차이도 생각보다 큽니다. 2017년 20살인 남성이 80살까지 살 확률은 59.9%, 여성은 79.9%로 20%나 차이가 났는데요. 우리나라 여자아이의 기대수명도 85.7년으로 일본 스페인에 이어 OECD 회원국 중 세 번째로 길지만, 남자아이의 기대수명은 79.7년으로 OECD 회원국 중 15위밖에 안됩니다. 그래도 1985년에는 남녀 기대수명이 8년 넘게 차이 났는데, 2000년대부터는 꾸준히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고 하네요.

사망확률 1위, 어김없이 암!

올해도 어김없이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는 남녀 모두 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암 중에서도 폐암 사망확률이 2.6%로 가장 높고, 대장암, 간암, 위암이 그 뒤를 이었는데요. 특히, 이번에는 대장암 사망 확률이 처음으로 간암 사망확률을 넘어섰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의 영향이 커진 것으로 보여요. 또한, 최근에는 남녀 모두 폐렴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데요. 대표적인 노인 질환에 속하는 폐렴이 늘고 있다는 건, 그 만큼 우리 사회의 고령화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는 뜻이겠죠?

이 외에 주목할 만한 통계 수치

지역별로도 기대수명에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시,도별 남녀 출생아 기대수명을 살펴보면, 서울이 84.1년으로 가장 높았고 경남이 81.9년으로 가장 낮았는데요. 지역별 수명은 사회, 경제적 원인과 더불어 보건 수준에 의한 차이도 반영된 것이라고 통계청은 밝혔습니다. 의료시설의 접근성이나 수준이 상대적으로 좋은 대도시가 그렇지 못한 지역보다 기대수명도 더 높을 수밖에 없다는 거죠.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