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라면 소동

스토리

일본 후쿠시마산 라면을 국내 대형 유통업체인 홈플러스에서 팔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에요. 후쿠시마는 지난 2011년 원자력 방사능 누출 사고가 났던 곳인데요. 소비자들은 홈플러스가 일본어로 쓰인 원산지 표기에는 ‘후쿠시마현’이라고 쓰고, 한글 표기에는 ‘일본’이라고만 적어 놓아 속이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측은 논란이 일자 판매를 중단했어요.ㅤ

좀 더 자세히…

원전사고가 난 뒤 일본산 식품에 대한 경계심과 의구심이 아직 사라지지 않고 있죠? 그런 가운데 바로 그 원전사고 지역에서 만든 라면을 원산지 표기도 제대로 하지 않고 판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측은 “라면 제조공장이 사고 현장에서 100킬로미터 이상 떨어져 있고 방사능 피폭검사에서도 안전하다고 나와 문제가 없지만 고객 안심 차원에서 판매를 중지했다”고 해명했어요.

후쿠시마 지역은 2011년 3월 일본 동북부 지방을 관통한 대규모 지진과 쓰나미로 인해 후쿠시마 현에 있던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이 흘러나와 대표적인 방사능 오염지역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