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클 upcle

다시 아프리카로 … 훌쩍 지난 6년

나의 20대, 나의 아프리카 | 3화 | 김문주

활동가에서 총괄 매니저로 

디피링 마을에서 2년의 세월을 보낸 후, 레소토에 더 남아있기로 했다. 당시 나와 함께 아프리카에 파견됐던 대부분 활동가들은 2년의 소중한 경험과 추억을 뒤로하고 한국에 돌아갔다. 하지만 내 결정은 조금 달랐다. 아직은 젊음이 주는 혜택을 더 누리고 싶었다. 인생을 길게 봤을 때 2년이라는 점을 찍었을 뿐, 연장선으로 이어나가기 위해 아프리카에서 몇 년을 더 경험하고 싶었다.

잠시 한국에 들어와 다시 아프리카로 돌아갈 방법을 모색했다. 여러 개발 NGO나 종교단체에서 아프리카로 파견돼 개발사업을 담당하는 자리는 많았다. 그러나 내가 간절히 돌아가고 싶었던 ‘레소토’로 파견하는 기관은 없었다. 2년 동안 만나고 함께 일한 사람들과 연결고리를 찾고 싶은 마음에 계속해서 레소토를 고집했다.

몇 달이 지나, 유네스코한국위원회에서 내가 몸 담았던 브릿지 사업을 확장한다는 소식과 함께 전체적인 사업을 총괄하는 프로젝트 매니저를 선발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지체없이 지원했다. 필기시험,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했다. 그리고 2013년 5월 다시 레소토로 돌아갈 수 있었다.

프로젝트 매니저의 신분으로 돌아온 레소토에서의 생활은 많이 달랐다. 활동가 신분이 아닌, 전체적인 사업 총괄 담당자로서 수도 마세루에 거주했다. 출근 역시 협력기관인 레소토 국가위원회를 오갔다.

로그인 하면 모든 글을 읽을 수 있어요.
김문주 국제활동가

아프리카에서 20대의 절반이 넘는 7년을 살았습니다. 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현지 아프리카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교육관련 사업을 담당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