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쓰나미 281명 사망

스토리

22일 밤(현지시간) 최대 3m 높이 쓰나미가 인도네시아 순다 해협 근처 안예르 해변을 덮쳐 281명이 숨지고 1000명이 넘게 다쳤습니다. 실종된 사람도 수십 명이라고 인도네시아 정부가 밝혔는데요. 연락이 끊긴 지역까지 합치면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자는 모두 현지인으로 알려졌고요. 쓰나미가 일어난 지역 근처를 관광하던 한국인 7명은 자카르타로 대피했어요. 해저 산사태가 쓰나미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상황은?

쓰나미가 지나간 자리에는 뒤집어진 차량과 무너진 집 수백 채만 남았고 완전히 폐허로 변했습니다. 배 350여 척, 식당 60곳 등이 심하게 부서졌고요. 쓰나미가 덮칠 당시 근처 해변가에서 공연하던 록밴드와 이를 관람하던 사람들도 갑자기 덮친 쓰나미에 혼비백산하며 대피했는데요. 그만큼 아무런 전조 없이 쓰나미가 밀려 왔다는 겁니다.

순다 해협 곳곳에서 측정된 쓰나미는 평균 1m가 채 안됐지만 좁은 만이 있는 해안가 같은 지형에서는 크기가 커졌습니다. 물의 수위가 높아졌을 때 쓰나미가 일어나 피해가 더 커진 것으로 재난 당국은 전했습니다.

쓰나미 원인은?

화산 분화가 해저 산사태를 일으킨 것으로 예측되는데요. 쓰나미가 덮치기 하루 전날에 순다 해협에 위치한 화산섬 아낙 크라카타우가 네 차례 분화했습니다. 화산이 있는 순다 해협은 유라시아판과 호주판이 충돌하는 ‘알파이드 조산대’ 지역에 속하는데요. 아직도 화산 활동을 계속되고 있어 쓰나미는 언제든지 다시 일어 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안전 경보 시스템도 문제?

인도네시아는 지난 9월에도 쓰나미로 많은 피해를 입었는데요. 그 당시 인도네시아 정부가 경보 알림을 해제한 후 3m가 넘는 쓰나미가 또 발생해 경보시스템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이번에도 쓰나미가 순다 해협을 강타하기 전까지 아무런 경고가 없었고, 23일에는 경보가 잘못 울리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재난 당국은 “인도네시아에는 다중 위험 경보 시스템이 아주 많이 필요하다”고 전했어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