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사찰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스토리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하라고 지시했다며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26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 들어서 청와대 압수수색은 처음입니다.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 박형철 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지 6일만이에요. 청와대는 압수수색에 대해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네요.

 

조사 내용 자세히···

검찰은 김 수사관이 특감반 시절 작성한 문건들을 청와대에 요청해 관련 증거물들을 임의로 제출 받았습니다. 현행 법에 따라 검찰은 군사·공무상 비밀 유지가 필요한 장소에 대해서 승낙을 받아야 압수수색을 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① 첩보를 만드는 과정에서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상급자들이 범위를 넘어선 감찰 활동을 지시했는지

    ② 김 수사관이 첩보 내용을 조국 수석을 비롯해 청와대 어느 선까지 보고했는지 등 사실관계를 밝혀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했는지 여부를 판단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성실히 협조”

김 수사관은 연달아 첩보 내용을 폭로하며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왔습니다. 청와대는 합당한 감찰이었다며 반박해왔고요. 그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인사들을 고발하며 검찰 조사가 시작된 거예요.

청와대가 압수수색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은 ‘정면돌파 하겠다’는 뜻으로 보이는데요. 한달 가량 사실 여부를 두고 논란이 끊이질 않으니 조사가 빨리 끝나는 게 속 시원한 상황인 겁니다. 압수수색에 대해 청와대는 “구체적인 내용에 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 자세한 것은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전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