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비닐봉투 금지…과태료 300만원

스토리

새해부터 전국의 대형마트나 큰 슈퍼마켓에서는 일회용 비닐 봉투를 사용할 수 없게 됩니다. 만약 이를 어기면 30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고 환경부가 31일 밝혔는데요. 대신에 재사용 종량제 봉투나 장바구니 또는 종이봉투를 제공해야 합니다. 재활용을 통해 자원을 절약하고 환경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그러나 생선이나 고기 등 물기가 많은 제품을 담기 위한 속 비닐은 계속 이용해도 된다고 합니다.

좀 더 자세히…

지금까지는 전국 대형마트 2천여 곳에서 일회용 비닐 봉투를 공짜로 소비자에게 주는 것만 금지 되어 있었는데요. 이젠 매장 크기가 165㎡ 이상인 슈퍼마켓 1만1천곳까지 모두 포함해서 아예 비닐 봉투를 사용하지 못하게 했어요.

전국 1만8천곳이나 되는 제과점들도 새해부터 돈을 받고 비닐봉투를 제공하게 했고요. 세탁소에서 많이 쓰는 비닐도 최대한 재활용을 해서 사용하도록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