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1위 넥슨 판다

스토리

국내 최대의 게임회사 넥슨을 만든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팝니다. 김 대표는 넥슨의 지배기업인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는데요. 넥슨을 포함한 NXC의 경영권까지 넘겨받을 수 있어 가치가 10조 원이 넘게 추산됩니다. 이르면 다음 달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를 통해 예비입찰을 시작할 예정이에요. 국내 인수합병 중에서 가장 큰 규모라 국내 기업이 사들이지 못할 경우 게임산업의 주도권을 중국에 뺏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대표가 파는 내용은?

김 대표가 내놓은 지분은 김 대표 개인(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의 지분을 합친 것인데요. NXC는 우리나라 게임산업을 선도한 넥슨(일본법인) 뿐만 아니라 넥슨 코리아,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을 계열사로 갖고 있어요. 그 중 NXC가 보유한 넥슨 지분(47.98%)의 가치만 6조 원이 넘습니다. 다른 계열사 가치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붙어 10조 원이 넘는 가격에 팔릴 것으로 보는 거죠.

“넥슨 운영에 지쳤다”

넥슨은 바람의 나라, 크레이지 아케이드, 메이플스토리 등 인기 게임을 연달아 만들어내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게임 회사로 성장했습니다. 김 대표가 회사를 팔기로 한 데는 ‘진경준 넥슨 주식’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게임 업계는 김 대표가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고등학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넥슨 주식 4억 원가량을 공짜로 준 일로 2년가량 법정을 드나들면서 “쉬고 싶다”고 말해왔다고 합니다. 게다가 청소년의 게임 시간을 규제하거나 모바일게임의 결제 한도를 제한하는 등 게임산업에 대한 국내 규제가 심해지니 게임산업에서 손을 떼기로 한 거예요.

중국에 넘어가나?

넥슨을 인수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카카오와 모바일 게임 선두 업체 넷마블, 중국의 1,2위 게임회사인 텐센트와 넷이즈, 미국의 EA게임즈 등이 있습니다. 매매 가격이 10조 원이 넘어갈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기업 중에는 단독으로 인수할 수 있는 그룹이 거의 없는데요.

텐센트는 넥슨 대표 게임인 던전앤파이터의 중급 배급사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보유한 크래프트 사의 지분 10%도 확보한 거대 기업입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중국 기업이 넥슨을 인수하게 된다면 “중국이 게임산업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