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검찰 출석 “청와대 범죄 밝혀지길”

스토리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주장해온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김 수사관은 긴장한 기색 하나 없이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청와대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밝혀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포토라인에서 밝혔는데요. 자유한국당의 고발에 따른 이번 검찰 수사의 핵심은 김 수사관이 폭로한 사찰 내용의 사실관계 파악과 함께 청와대 윗선의 지시 여부를 알아내는 것입니다.

처음으로 직접 듣는 김태우 ‘말’

김 수사관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그는 덤덤하지만 또렷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 “16년 공직 생활을 하면서 그저 위에서 시키면 열심히 일하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했지만, 공무원들의 핸드폰을 걷어 개인의 사생활까지 감찰하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
  • “자신들의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는 모른척 하는 청와대의 행태에 분노를 참을 수 없었다”
  •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비위 혐의자에게 감찰 정보를 누설했다, 청와대가 ‘공무상 기밀누설’로 날 고발했는데, 청와대야말로 사익 추구를 위해 공무상의 기밀을 누설한 것”

추가폭로 내용이 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조사 과정에서 얘기할 것이라고 답해, 김 수사관의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새로운 근거가 조사 과정에서 나올 것인지에 대한 여지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번 검찰 수사의 핵심은?

김 수사관이 폭로한 특감반 활동 중 일부가 민간인 사찰에 해당하는지 여부

김 수사관의 첩보 활동 경위 파악 (청와대 윗선의 지시 여부와 개입 정도)

다만, 검찰이 지난주에 벌였던 청와대 압수수색과 전 특감반원들에 대한 조사를 통해 기초적인 사실관계는 어느 정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에 이번 조사에서는 검찰이 김 수사관의 첩보 활동의 경위를 밝혀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고소인 조사 안 받겠다” 

이번 검찰 조사는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관계자(조국 민정수석, 임종석 비서실장)를 측근 비위에 대한 직무 유기와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인데요. 청와대도 특감반원 당시 작성했던 첩보 문건을 언론에 공개한 김 수사관을 공무상 기밀누설로 고발한 상태입니다. 청와대가 김 수사관을 고발한 사건은 수원지검, 한국당이 청와대 관계자들을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이 각각 수사 중인데요. 한국당은 두 건 모두 서울중앙지검에서 병합 수사돼야 한다며, 고소인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