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위기의 반도체’

스토리

삼성전자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액 240조 원을 넘겼다고 8일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영업이익은 59조 원으로, 기대해왔던 당초 예상 이익 60조에는 못 미쳤습니다. 아쉽게도 4분기(10~12월) 실적 10조8천억 원은 전분기(7~9월)에 비해 많이 저조했고요.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인 반도체 사업이 주춤하면서 영업이익이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분위기가 나아질 것으로 보면서도 새로운 돌파구 찾기에 나섰습니다.

4분기 실적 어땠나

27개월 만의 마이너스 성장으로 4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분기 중에서 가장 낮은 수치인데요. 전년도 4분기보다 10.6% 가량 줄어들었어요. 영업이익 10조8천억 원으로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바로 앞 분기(17조5천억 원)와 비교해 무려 38.5%가 줄어들었고요.

반도체 사업이 왜?

반도체 산업의 영업이익은 삼성전자의 전체 영업이익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어요. 구글과 아마존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서버 확대에 나서면서 삼성의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었기 때문인데요.

작년부터 전세계적으로 경기 성장이 둔화되고, 미·중 무역전쟁이 발생하며 반도체 사업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아이폰 등 애플의 판매 부진과 중국의 소비 감소도 반도체 분야 4분기 영업수익을 크게 떨어트리는 데 영향을 미쳤고요. 삼성전자는 올 1분기에도 약세가 지속되겠지만 “하반기부터 긍정적인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어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