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 “카카오 카풀 절대 용납 못해”

카카오가 곧 출시할 ‘카풀’ 서비스를 두고, 오늘 택시업계(택시 노사단체 4개)가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카카오 사옥 앞에서 대규모 반대 시위를 열었습니다. 사업을 당장 접지 않으면, 카카오콜도 받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네요.

택시업계는 ‘카풀’이 택시 기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엄연한 불법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자가용을 이용한 영업 행위가 원칙적으로 금지돼 있기 때문인데, 예외 규정인 ‘출퇴근 때 함께 타는 경우’를 놓고 이해 당사자들의 해석이 달라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입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