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우리를 보호할 수 있을까요?

스토리

지난 13일 강동구 암사역 근처에서 일어난 A군(19)의 흉기 난동 사건을 두고 경찰의 미숙한 대처를 지적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이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흉기를 휘두르는 A군을 제대로 제압하지 못하는 장면이 포착된 사건 현장 영상이 유튜브 등 SNS를 통해 퍼진 건데요. 논란 하루 만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현장에 있던 경찰은 적법한 매뉴얼에 따라 조처를 취했다”며 해명에 나섰지만, 자칫 더 큰 사고로 번질뻔한 아찔했던 순간에 시민들은 불안감을 쉽게 가라앉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건 현장 영상 혹시 못 봤다면?

현장에 있던 시민이 촬영한 2분 13초짜리 영상은 친구 사이로 밝혀진 A군(19)과 B군(18)이 서로 발차기로 몸싸움을 벌이다 결국 A군이 커터칼로 B군의 허벅지를 찌르게 되는 장면으로 시작하는데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칼을 들고 위협하는 A군과 대치 끝에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꺼내지만, 테이저건을 빗맞은 A군이 도주하는 모습도 영상에 찍혔습니다. 추가 피해가 일어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경찰의 대처가 소극적인 것은 물론 미흡하기까지 했다는 지적이 나오게 된 겁니다.

민갑룡 경찰청장 해명은?
  • 지침에 따른 조치: “현장에서 피의자와 대치를 하면서 피의자를 진정시키고, 상태를 봐서 물리력을 행사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다”며 “현장 출동 경찰은 매뉴얼(지침)에 따라 조치를 했다”라고 말해 소극적 대응 논란에 선을 그었습니다. 과잉대응을 방지하려는 적절한 조처였다는 거죠.
  • 예산 문제: “테이저건은 정확하게 조준됐으나, 피의자가 몸을 비틀면서 전기를 흐르게 하는 테이저건 2개의 침 중 하나가 빠져 제대로 작동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경찰 입장입니다. 또한, 민갑룡 청장은 “현재 한국 테이저건은 목표(불빛) 두 개가 정확히 안 잡혀 적중률이 낮고, 실탄보다 비싼 테이저건은 예산 한계상 사격 훈련도 많이 이뤄질 수 없다는 제도적 한계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암사역 흉기난동 사건의 전말은?

평소 알고 지내던 A군(19)과 B군(18)은 지난 13일 새벽 강동구 천호동의 한 상점을 털기 위해 침입했는데요. 현금함에 돈이 없어 둘의 범행은 미수에 그쳤지만, 좁혀오는 경찰의 수사망에 B군이 경찰에 범행을 자백한 게 화를 불렀습니다. B군의 자백에 분노한 A 군이 스패너를 들고 B 군을 찾아가 공격하고, B군이 이를 손으로 막아내자 커터칼을 가져와 휘두른 건데요. B군은 허벅지에 찰과상을 입었지만 부상이 심하지 않아 경찰 조사를 받고 바로 귀가했고, A 군은 현장에서 현행범(특수상해 혐의)으로 체포됐습니다.

한재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