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생활로 협박···유도계도 #Metoo

스토리

체육계 지도자가 미성년자 선수를 성폭행한 사건이 또 있었습니다.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씨가 14일 고등학교 시절 A코치로부터 선수생활을 빌미로 성폭행을 당한 일, 산부인과 진료를 강요 받은 점 등을 구체적으로 밝혔는데요. 지난해 3월 A씨를 고소했지만 사건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SNS에 글을 올린 겁니다. 사건이 불거지자 A씨는 미성년자였던 제자와 연인 관계였다고 반박했어요. 유도계는 상황이 어떻든 제자인 미성년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면 징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성폭행 피해 내용은?

신 씨는 고등학교에 입학한 2011년부터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A씨가 숙소로 불러 성폭행을 하곤 이런 일이 밝혀지면 “유도계 떠나야한다”며 협박도 했어요. A씨는 컨디션이 좋지 않은 신 씨에게 “생리했냐?”며 임신했는지 산부인과 진료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졸업하고 신 씨가 다른 지역으로 떠나면서 연락을 무시했지만 지난해 3월 A씨에게 또 연락이 왔습니다. 유도계에 있던 A씨의 부인이 신 씨와의 관계를 의심하자 50만 원을 주고 없던 일로 해달라고요. 환멸을 느낀 신 씨가 고소를 한 겁니다.

14일 신 씨가 실명을 공개하며 인터뷰에 나서자 A씨는 “사귀었다가 헤어지고 다시 사귀고 그런 연인관계”라고 주장했어요.

유도계 A코치 영구제명 

대한유도회는 신 씨와 A코치의 의견이 다르긴 하지만 범죄 사실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라는 입장인데요. 지도자가 미성년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는 겁니다. 성폭행 혐의를 받는 A씨는 현재 활동을 중단한 상태지만 지난해까지 유도회에 정식 지도자로 등록돼 있었는데요. 유도회는 A씨를 유도회에서 영구제명하고 유도 단급도 아예 삭제할 예정입니다.

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