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수시 합격생 교내상 평균 30개

서울대를 들어가려면 공부도 잘 해야 하고, 동아리 활동도 열심히 해야 하고, 각종 상도 휩쓸어야 하는 걸까요?  올해 수시전형에 합격한 학생들을 살펴보니 고교 시절 교내상만 30개 정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대에서 낸 올 국감자료 내용입니다.

합격생들의 교내상 개수는 2014년 평균 20개에서 매년 늘어 2018년 30개까지 꾸준히 늘었습니다. 평균 동아리 활동 시간도 2014년 99시간에서 올해 112시간으로 증가했습니다. 서울대는 수시전형에 교내 수상 이력과 동아리 활동 상황 등을 반영하는 학생부 종합전형을 2015년부터 적용해 오고 있습니다.

결국 서울대에 수시로 가려면 매달 1개씩의 상을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과연 이 상들이 얼마나 검증된 상일까요. 공교육을 살리려면 학교에 대한 신뢰회복이 최우선이라고 전문가들은 끊임없이 말하는데 교내상 남발은 학교 교육 정상화에도 전혀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