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계 권력자 전명규 “심석희 내가 입 막았다”

스토리

“(심석희가) 맞자마자 그 다음 기자회견 하려고 했어. 내가 그거 막은 거야. 새벽 1시까지 얘기하면서.” 대한빙상경기연맨 부회장 전명규 씨의 육성이 담긴 녹취 파일이 공개됐습니다. 전 씨가 조 전 코치의 폭행을 폭로하려는 심석희 선수를 자기가 막은 것이라고 말한 건데요. 이는 지난해 10 국정감사 때도 불거졌던 일인데 이후 다른 녹취 파일이 공개 겁니다. 심 선수 사건이 터진 이후 ‘빙상계 미투’를 폭로하려던 다른 피해자들을 전 씨가 압박해 입을 막았다는 정황도 나오고 있습니다. 

공개된 녹취 내용

녹취 내용은 지난해 조재범 코치의 폭행 사건과 관련한 내용인데요. 전명규 씨는 심석희 선수 외 피해자들의 폭로를 막기 위해 피해자들과 그 지인에게 압박을 가하라고 했고, 피해자들을 가해자로 몰아가도록 했습니다. 또 조 전 코치가 구속 형량을 줄이기 위해 탄원서를 쓰도록 지시했습니다.

“(다른 피해자가) 이거(고소) 못하겠어 석희야 라고 있을 때까지 압박은 가야 한다는 거야.”

“(피해자) OOO 제일 친한 애를 찾아봐야지. 가장 가까운 애를 (찾아서), (OOO) 걔를 골머리 아프게 만들어야 .”

“(조재범이) 구속이 됐잖아. (심석희 선수가이제 그만해야지 말을 누가 해줘야 하지 않느냐 이거야. (심석희 너희가 그러면 이제 거꾸로 가해자야. 너희가, 피해자가 아니라. 그래 그래? 그런 식으로 얘기할 있는 필요하다는 거야. 그리고 얼음판에서 너희가(심석희 ) 어떻게 살려고 말이야.”

“OOO이도 (탄원서) 하나 쓰라고 할게.”

이 같은 지시가 영향을 미쳤는지 당시 선수를 제외한 다른 폭행 피해자 명은 코치와 합의했는데요. 하지만 코치의 성폭행 혐의가 드러난 그중 명이 합의를 취소했습니다

전명규는 누구?

전명규 씨는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이자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입니다. 빙상계의 절대권력자라고 할 수 있는데요. 전 씨는 물론이고 전명규 라인의 코치들 중심으로 빙상계가 돌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난 평창올림픽에 앞서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과 ‘노선영 왕따 논란’ 등이 모두 전 씨 아래 일어난 일이라고 알려졌고, 지난해 국정감사 때 심석희 선수의 폭로를 막으려고 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이후 전 씨는 지금 공식 석상에서 물러난 상태입니다.

전명규와 관련된 추가 의혹들

전 씨는 이번 일 외에도 폭행과 도박 파문으로 제명됐던 지도자들은 복귀시키고 폭행피해 선수들을 압박했다는 추가 의혹이 있습니다.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전 씨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에 가한 각종 압력에 대해 폭로했는데요. 연대가 선수들의 성폭행 사건을 인지하고 변호사를 선임했을 때부터 압박이 시작됐고, 폭로 직전까지도 계속됐다고 합니다. 또 한 지도자는 연대 소속이라는 이유로 스케이트 지도를 거부당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명규는 지금 어디에

전명규 씨는 한체대 교수직을 역임하던 당시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난 비위로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받은 것이 전부인데요. 현재로서는 3월부터 안식년에 들어간다는 소식만 알려져 있습니다. 

박근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