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과 협상 중단 고려…김정은 곧 발표”

스토리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외신과 외교관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힌 건데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향후 북미 협상에 대한 북한의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도 전했습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줄곧 ‘빅딜’을 요구하는 미국의 압박에 북한도 지지 않고 맞불을 놓겠다는 분위기입니다.

최선희 “미국의 강도 같은 태도 탓”

최 부상은 “미국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말했는데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한 것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가 없을 경우, 대화하지 않고 정치적 계산을 바꿀 것이다”라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강도 같은 태도로 상황을 위기에 빠뜨렸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느라 바빠서 성과를 낼 진정한 의도도 없었다”라며 협상 결렬의 책임도 전적으로 미국에 돌렸습니다.

다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화할 용의가 있었지만,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더 이상의 대화는 없다는 식으로 단호한 자세를 보였다”라며 콕 짚어 폼페이오와 볼턴을 회담의 방해꾼으로 지목했습니다.

곧 김정은 발표 있을 것”

최 부상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유예는 전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려 있고, 김 위원장이 조만간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이라며 북한의 공식 성명 발표를 예고했는데요. 최 부상은 김 위원장이 (하노이 회담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우리가 무엇 때문에 이런 기차 여행을 다시 하겠나” 라고 말한 일화를 전하며, 향후 북미 협상의 방향 설정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비치기도 했습니다.

중재자 역할에도 제동, 청와대 입장은?

청와대는 최선희 부상의 기자회견에 대해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는 없다”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5일 출입 기자들에게 이같은 문자 메세지를 보내고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일단, 청와대는 어떤 상황에서도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재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