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클 upcle

5% 적금의 함정 …예금과 적금의 차이 

은행언니가 알려주는 '돈독'한 이야기 | 7화 | 은행오소리언니

“천만 원짜리 적금해 주세요?”

오소리 언니가 입사 후 가장 먼저 들었던 금융 상품은 T 저축은행의 연이율 7%의 적금이었다. 그 당시 T 저축은행은 특이하게 수요일마다 오후 9시까지 문을 열어, 직장을 다니고 있는 나도  퇴근 후에 갈 수 있었다. 또 5명이 같이 모여서 오면 우대금리를 더 줘서 최고 7%까지 금리를 주기도 했다. ‘다음’ 카페에서 공가(공동가입) 할 사람들을 모집해서 다섯 명이면 그 지점에서 각기 적금 통장을 만들고 쿨 하게 헤어졌다. 생각해보면, 8년 전인데도 상품을 위해 모르는 사람을 모았던 나는 꽤 재테크에 신경을 썼던 사람이었나보다.

얼마 전 은행별로 나온 연 5%짜리 특판적금이 유행했었다. 가입금액이 30만 원으로 1년 만기로 제한을 두었는데,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인기가 대단했다. 30만 원씩 5%의 적금에 가입해도 실제 이자는 세후 82,485원밖에 되지 않는다. 사실 이런 적금은 은행의 ‘미끼 상품’이다. 이런 고금리 미끼 상품을 파는 이유는, 새로운 고객을 유입시키고, 조달금리가 낮은 입출금통장이나 스마트뱅킹, 카드 발급, IRP 계좌 개설 등을 위한  교차판매를 위해서다. 

금리를 떠나 재테크 초보자들에게 적금은 꼭 필요하다. 금리가 낮더라도 안 쓰고 목돈을 모아야 투자도 하고, 보증금을 올려 월세도 줄일 수 있지 않나. 

천만 원짜리 적금해 주세요.

로그인 하면 모든 글을 읽을 수 있어요.
은행오소리언니 은행원

은행에서 11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세일즈, 마인드 관련 강연을 하고 유튜브 <은행오소리언니>를 운영합니다. 재테크에 관한 유용한 팁을 전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