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스쿨버스 납치·방화…“51명 모두 무사”

스토리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크레모나에서 20일 (현지시간) 중학교 스쿨버스 기사가 교사 2명과 학생 등  51명을 납치하고 버스에 불을 질렀습니다. 한 학생이 기지를 발휘해 경찰에 신고해서 천만다행으로 사망자는 없었습니다. 연기 흡입과, 정신적 충격 등으로 20여 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세네갈 출신인 범인은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난민정책’에 불만

스쿨버스 운전기사 47살 우세이누 사이는 평소 이탈리아 정부의 강경한 난민정책에 불만을 갖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학생들을 납치한 뒤 버스에 불을 질러 이들을 살해하려 했습니다.

한 학생이 만든 ‘기적’

외부에서 체육활동을 마친 학생들을 싣고 학교로 돌아가던 중 범인은 갑자기 차량을 밀라노 외곽으로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휘발유를 버스에 뿌린 뒤 학생들을 라이터로 위협하면서 휴대폰도 전부 압수했는데요. 한 학생이 휴대폰을 바닥에 떨어뜨려 숨겼다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대형참사를 막았다고 하네요.

출동한 경찰이 스쿨버스와 추격전을 벌인 끝에 밀라노 외곽에서 버스를 멈추는 데 성공했는데요. 범인은 차에서 내려 휘발유가 뿌려진 버스에 불을 붙였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재빨리 차량 뒤편 유리창을 깨고 학생과 교사 모두 구출했습니다.

이탈리아 난민 정책이 어떻길래?

이탈리아의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강경한 반난민과 반이슬람 주의를 추구하고 있는데요. 지중해에서 구조된 아프리카 난민들에게 이탈리아로 들어오는 항구를 봉쇄하는 등 난민들의 이탈리아 입국을 철저하게 막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올해 이탈리아에 들어온 난민은 지난해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