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오바마 자택 등에 폭발물 배달

스토리
미국 현지 시각으로 24일 밤 뉴욕의 CNN 뉴스 지국과 워싱턴에 있는 오바마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자택, 그리고 민주당 전현직 고위 인사들에게 까지 일제히 폭발물이 배달돼 큰 소동이 일었습니다. 

“실제로 폭발 가능”
CNN 뉴욕 지국이 있는 타임 워너 빌딩 직원들은 잇따라 울리는 화재 경보에 긴급 대피했는데요. 미 연방수사국 FBI와 뉴욕경찰이 출동해 폭발물 의심 물체를 특수차량으로 수거해 도시 밖으로 옮겼습니다.

워싱턴 DC에 있는 오바마 전 대통령 자택과 클린턴 전 장관의 뉴욕 자택도 상황은 비슷했습니다. 파이프 모양의 폭발물이 공통적으로 발견됐는데, 실제로 폭발이 가능하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누가 왜?
앞서 22일에는 민주당 주요 기부자인 억만장자 소로스 뉴욕 자택에도 비슷한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는데요. 모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반대 입장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2주도 안 남은 중간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의도가 담긴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도 그 어떤 정치적인 폭력 행위나 위협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번 사건을 테러라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명확하게 답하지 않아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

이번 사건을 ‘정치적 테러’로 규정하는 데는 민주당, 공화당 할 것 없이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국내 테러리즘 기도를 규탄한다는 내용의 성명도 발표했습니다. 이 외에도 CNN 제프 저커 사장부터 할리우드 스타들까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는 거세지고 있는데, 중간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조민성 기자